tabmenu
주메뉴 바로가기
본문 바로가기
법률상담전화 02-2183-1728   /   긴급상담. 010-2220-9356

법률상담전화


Tel. 02-2183-1728
긴급상담. 010-2220-9356

방문상담 오시는길

오시는길 바로가기

성공사례 / 최신판례

  • 성공사례 / 최신판례
성공사례 / 최신판례

【사기】돈을 빌릴 당시 변제할 의사와 능력 있었다면 사기죄 -> 무죄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법무법인송경 작성일16-09-27 17:54 조회1,083회 댓글0건

본문

대법원 2016. 4. 28. 선고 2012도14516 판결【사기】

►판시사항

-사기죄가 성립하는지 판단하는 기준 시점(=행위 당시)및 차주가 돈을 빌릴 당시에 변제할 의사와 능력을 가지고 있었으나 그 후 변제하지 않고 있는 경우, 사기죄가 성립하는지 여부
-대주가 장래의 변제 지체 또는 변제불능에 대한 위험을 예상하고 있었거나 충분히 예상할 수 있는 경우, 차주가 그 후 제대로 변제하지 못하였다는 사실만으로 변제능력에 관하여 대주를 기망하였다거나 차주에게 편취의 범의가 있었다고 단정할 수 있는지 여부

►판결요지

사기죄가 성립하는지는 행위 당시를 기준으로 판단하여야 하므로, 소비대차 거래에서 차주가 돈을 빌릴 당시에는 변제할 의사와 능력을 가지고 있었다면 비록 그 후에 변제하지 않고 있더라도 이는 민사상 채무불이행에 불과하며 형사상 사기죄가 성립하지는 아니한다.
따라서 소비대차 거래에서, 대주와 차주 사이의 친척ㆍ친지와 같은 인적 관계 및 계속적인 거래 관계 등에 의하여 대주가 차주의 신용 상태를 인식하고 있어 장래의 변제 지체 또는 변제불능에 대한 위험을 예상하고 있었거나 충분히 예상할 수 있는 경우에는, 차주가 차용 당시 구체적인 변제의사, 변제능력, 차용 조건 등과 관련하여 소비대차 여부를 결정지을 수 있는 중요한 사항에 관하여 허위 사실을 말하였다는 등의 다른 사정이 없다면, 차주가 그 후 제대로 변제하지 못하였다는 사실만을 가지고 변제능력에 관하여 대주를 기망하였다거나 차주에게 편취의 범의가 있었다고 단정할 수 없다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구글 애널리틱스